혼잣말 3 페이지

본문 바로가기


회원로그인

현재 접속자 26
Total 15 / Page 3
혼잣말 목록
  꿈에...2023 (2023-02-26 12:25)  

본문

2023년 1월 14일
올해 첫 꿈에 아가들은 나오지 않았지만, 뭔가 특별한 느낌?
꿈에서 나는 소를 키우고 있었는데,
방안에 갓 태어난 듯 촉촉하게 젖은 병아리들이 널려 있어
두손으로 감싸들다가 꿈에서 깼다.


2023년 2월 14일 밤 11시30분 ~ 1시
꿈은 아니었고, 방에서 폰을 보고 있었는데 문득
거실 쪽에서, 빈이가 걸어다닐 때 나던
바닥에 강아지 발톱이 닿으며 천천히 다니는 소리가 난다.
화장실도 갈 겸 나가보니
당연히 소리도 안 나고 아무도 없었지만,
방에 들어와 앉아있으니 또...
조금 무서우면서도
빈이가 아닐까 하는 기대에 조금 설레었다.


2023년 3월 18일
빈이 털이 하얗게 변한 꿈...
(하얀 강아지를 보는 꿈 = 귀인을 만나거나
누군가의 도움으로 문제가 해결됨)


2023년 7월 19일
모르는 이 둘과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 구워주는
고기 먹는 꿈...
로또는 아니었으니, 개꿈인가?ㅎ


2023년 9월 5일
우리집이 아닌 좀 어수선했던 곳을 배경으로,
밖에서 타박타박 소리가 나 내다보니
털도 삐죽삐죽하고 어딘가 몰골이 좋아보이지 않았던
수야가 있었던 꿈...
착한 울 수야가 왜 그런 모습으로 나왔을까...


2023년 10월 4일
밤에 나도 모르게 공용으로 쓰는 요강(??)을 가져와
간이변기 깔듯이 깔고 자는 꿈...
이런 꿈을 꾸다니
내가 요즘 실습 때문에 스트레스가 심했나보다. ㅎㅎ;


2023년 10월 22일
어제 폰 사진을 정리하면서 빈이 사진을 많이 봐서 그런지
꿈에 너무나 가볍게 느껴졌던 빈이가 나왔다.
손으로 부드러운 과일 같은 걸 먹이는데,
큰 방귀를 한 번 끼곤 잘 받아먹던...
깔끔쟁이라 방귀랑 어울리지 않는 아인데, 왜 이런 꿈을...?


2023년 11월 30일
여 동료 2명과 어떤 행사에 밥을 먹으러 갔다가
아기사자를 안게 되었는데,
사자를 보낼 곳이 없어 결국 내가 키워야 하나
고민하다가 잠에서 깼다.
올해는 꾸라는 아가들 꿈은 별로 안 꾸고
별 이상한 꿈을 다 꾸고 있다.


2023년 12월 23일
힘내서 바리스타 2급 실기시험 잘 치라고 응원하러 온 걸까?
엄마를 따라 간 마트 의자에 앉아
빈이를 쓰다듬으며 한참 엄마를 기다리는 꿈...
꿈에서 직원이 빈이 나이를 물어보는데,
이십 몇 살(스물 몇 살X)이라고 대답했던 걸 보면,
그게 아마 빈이가 살아있었을 때의 내 희망사항이었나 보다.
무튼! 무릎 위 따뜻한 빈이 털 만지며 오랜만에 힐링♥
 
게시물 검색

Copyright © Castle4u.com All rights reserved.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